Home > Special

극단 금강 [공원벤치가 견뎌야 하는 상실의 무게]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21880/items/3062087 [19]
   http://ticket.interpark.com/Ticket/Goods/GoodsInfo.asp?GoodsCode=19007… [9]

 

벤치의무게_포스터_R7.jpg


극단 금강 [공원벤치가 견뎌야 하는 상실의 무게]

2019 예술지원공모(예술창작지원) 선정작


2019년 6월 11일(화) - 23일(일)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 오후 4시, 월요일 쉼

소극장 커튼콜(대흥동)


문의: T.010-7326-1095

 

 

------------------------------

 

작가의 글 _ 신성우

 


  슬픔은 나누면 반이 된다는 말은 논리적으로 ‘거짓’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슬픔을 다른 사람이 이해하고, 슬픔을 느낀다고 해서,

나의 슬픔 자체가 반으로 줄어들 논리적 이유가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한 사람의 슬픔이 다른 사람에게도 ‘전이’되어,

감염자가 두 배로 늘어나는 것일 뿐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본다면 슬퍼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이

과연 사회 전체로 볼 때 좋은 일이라고 말할 수 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또한 슬픔은 다른 사람에게로 전이되는 순간, 종종 그 강도도 줄고 초점도 흐려지게 됩니다.

아무리 깊이 이해해준다 해도 당사자가 아닌 사람이 느끼는 슬픔은 당사자의 그것과 같을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때로는 이것이 당사자의 냉소를, 더 나아가 분노를 불러오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인의 슬픔에 공감하는 것은 여전히 필요합니다.

기쁨을 공유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슬픔을 공유하는 것도 나와 다른 사람을 이어주기 때문입니다.

우리 각자는 다른 사람들과 기능적으로 조립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감정적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불완전하다고 할지라도 공감은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사회적 비극에 대한 공감도 마찬가지입니다.

멀리는 삼풍백화점 사건에서부터 세월호 사건까지

우리는 유가족들이 느낀 상실의 무게를 온전히 가늠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꾸역꾸역 작은 슬픔의 조각이나마 가슴에 품고,

또 그걸 옆으로, 옆으로 전이시키려하는 것은

그 슬픔의 조각들이 우리 사회를 하나로 이어주는 접착제이기 때문입니다.

그럼으로써 ‘나’나 ‘너’가 아니라 ‘우리’를 주어로 내세우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

 

연출의 글 _ 임은희

 

슬퍼하는 거와
슬픈 거


우리는 언제든지 슬픈일을 당한다.
부모님이든 친구든
가까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을 때 슬픔을 주체하지 못해
한 동안 슬픔에 젖어있곤 한다.
나도 역시 그런 일들을 겪었었다.
부모님
친구
나는 슬퍼했던건가?

슬펐던가?

 

구 남녀는 어떻게 슬픔을 겪고 이겨내려 하는가.
사람들은 자신의 슬픔을 어떻게든 견뎌내야 한다.
다들 다른 방법으로 슬픔을 이겨낸다.
슬픔을 견뎌내려하는 두 남녀의 이야기이다.
같은 방식으로 또는 다른 생각으로
그녀는 슬퍼하려 한다.
때로는 슬퍼하지 않으면 자책감이 생긴다.
오랫동안 슬퍼하기 위하여 그는 슬프다.
그냥 슬프다.
어쩌면 곧 안 슬퍼질 수도 있다.

 

이 작품은 철학적이다.
단순히 벤치에서 만난 두 남녀의 이야기가 아니다.
단순한 남녀간의 사랑 이야기도 아니다.
그래서 공원벤치가 견뎌야 한다.
상실의 무게를...

 

 

벤치의무게_web.jpg


 
 

극단 금강 [공원벤치가 견뎌야 하는 상실의 무게]
극단 금강 [공원벤치가 견뎌야 하는 상실의 무게]
  극단 금강 [공원벤치가 견뎌야 하는 상실의 무게] 2019 예술지원공모(예술창작지원) 선정작 2019년 6월 11일(화) - 23일(일)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 오후 4시, 월요일 쉼 소극장 커튼콜(대흥동) 문의: T.010-7326-1095     ------------------------------   작가의 글 _ 신성우     슬픔은 나누면 반이 된다는 말은 논리적으로 ‘거짓’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나의 슬픔을 다른 사람이 이해하고, 슬픔을 느낀다고 해서, 나의 슬픔 자체가 반으로 줄어들 논리적 이유가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한 사람의 슬픔이 다른 사람에게도 ‘전이’되어, 감염자가 두 배로 늘어나는 것일 뿐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본다면 슬퍼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이 과연 사회 전체로 볼 때 좋은 일이라고 말할 수 있는지 잘 모르겠습니…
극단 라일락 - 휴먼코미디 [장남]
극단 라일락 - 휴먼코미디 [장남]
    극단 라일락 - 휴먼코미디 [장남] 2019년 5월 17일(금) - 26일(일)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 오후 4시 소극장 커튼콜(대흥동) 문의: T.010-8870-8352   ----------------------------------------   [장남] 시놉시스   부시긴과 실바는 술집에서 우연한 계기로 만나고 거기서 만난 여성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려 한다. 하지만 마지막에 퇴짜를 맞고 , 하필이면 집으로 돌아가는 기차 시간 또한 끊겨 버린다. 러시아의 아주 추운 날씨에 둘은 떨고 있고 시골동네라 인적도 드문 상황. 이때 우연히 한 집을 발견하게 되고 몸이라도 녹이려 들어가는데 거기서 만난 바샤에게 부시긴이 이 집에 큰아들이라는 거짓말을 하게 된다. 아주 우연히. 그 거짓말로 인해 사건은 시작이 되고 이렇게 가족의 구성원이 새로 형성이 되는데....     --------------…
[무림의 고수] 프로젝트그룹 커튼콜 _ No.3
[무림의 고수] 프로젝트그룹 커튼콜 _ No.3
   당신이 선물해준 기억 속 향기 휴먼코메디 _ 연극 [무림의 고수] 프로젝트그룹 커튼콜 _ No.3 2019년 4월 26일(금) - 5월 12일(일)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공휴일 오후 4시, 월요일 쉼 소극장 커튼콜(대흥동)   --------------------------------   [무림의 고수] 작가(윤중구) 의 글 제가 쓴 첫번째 희곡 “무림의 고수”는 2010년 청주에서 처음 상연되었고 반응이 좋아 2016년 앵콜공연까지 했던 공연입니다.희곡을 쓰고 공연을 했던 그 시기는 참 암울한 시기였습니다.시대적으로는 이명박근혜 정권의 끝간 데 모를 폭압이 절정에 달할 때였고 개인적으로는 그러한 대한민국에서 국민으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염증이 극에 달하는 시점이기도 했습니다. 이상하지요?그런 시기에 이런 글을 썼다는 것이...뭐 이상할 게 있겠습니까...?저 …
극단 홍시 [고려극장 홍영감]
극단 홍시 [고려극장 홍영감]
  극단 홍시 [고려극장 홍영감] 2019년 4월 11일(목)- 20일(토) 소극장 커튼콜 평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4시, 월요일 쉼 문의: T.010.3409.0092  
2019 대전연극제 공연안내
2019 대전연극제 공연안내
    2019 제28회 대전연극제 안내 2019년 4월 6일(토), 8일(월)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극단 홍시 [고려극장 홍영감] _ 작 김인경, 연출 신정임 4월 6일(토) PM 4:00, PM 7:30 극단 셰익스피어 [백년의 오해] _ 작 최준호, 연출 복영한 4월 8일(월) PM 4:00, PM 7: 30    
연극 [다만 사라질 뿐이다]
연극 [다만 사라질 뿐이다]
  연극 [다만 사라질 뿐이다] 2018년 12월 21일(금)-2019년 1월 13일(일)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공휴일 오후 4시 월 쉼(12월 24일 오후 7시 30분 공연함) 소극장 커튼콜 제작,기획: 극단 라일락 & 프로젝트그룹 커튼콜 문의: T.042-321-1638 ---------------------------- [다만 사라질 뿐이다] 작가(신성우)의 글   이 작품은 극작가로서 제가 동료 연극인들에게 바치는 오마주입니다. 소위 ‘대가리에 총 맞은 사람들’인 그들에게 머리 숙여 올리는 감사의 인사인 거죠.   물론 저도 연극인의 한 사람입니다. 당연히 저도 ‘대가리에 총 맞았기 때문에’ 연극인으로의 삶을 살고 있고요. 그러니까 이 작품은 저 스스로에게 보내는 연애편지이기도 합니다.   그런데요……   관객 여러분들 중에도 혹시 ‘대가리에 총 맞으신 분’ 안 계…
극단 손수 [일병 이윤근]
극단 손수 [일병 이윤근]
    극단 손수 [일병 이윤근] 2018년 12월 7일(금) - 16일(일)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 오후 4시 일반 30,000원 / 청소년(대학생포함) 20,000원 소극장 커튼콜 문의:T.010.8893.5785  
나무시어터 연극협동조합 [낙타가 사는 아주 작은 방]
나무시어터 연극협동조합 [낙타가 사는 아주 작은 방]
  나무시어터 연극협동조합 [낙타가 사는 아주 작은 방] 2018년 11월 26일 - 12월 2일 월-토 오후 8시, 일 오후 4시 이음아트홀 T.042.253.1452
극단 아라리 [흉가에 볕들어라]
극단 아라리 [흉가에 볕들어라]
  극단 아라리 제3회 정기공연 [흉가에 볕들어라] 2018년 11월 27일(화) - 12월 2일(일) 평일 오후 7시, 주말 오후 4시, 7시 소극장 커튼콜(대흥동) 관람료(현매가) 20,000원 문의: T.010.8775.9026 [흉가에 볕들어라] 작품 줄거리: 1979년 어느 을씨년스런 그믐밤. 지게에 파를 잔뜩 지고 술에 취해 헤매 다니던 실성한 파북숭이가 0년 전 몸담았던 이제는 흉가가 돼 버린 남부자 집으로 술기운에 찾아오게 된다. 그때 예전의 상전이던 죽은 남부자가 대문 귀신으로 나타나 파북숭이를 살려주는 조건으로 약속을 한다. 다른 귀신들이 죽었다고 말을 해서는 안되고, 남부자 자신을 끌여들여서도 안되며 죽어도 이 일을 해결하고 죽어야 한다는 조건으로 죽은 줄 모르고 지내고 있는 식솔들에게 죽었다는 사실을 알려야 하는 일이다. 급기야 죽은 …
극단 미각 [벽과 창]
극단 미각 [벽과 창]
  극단 미각 [벽과 창]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건 어차피 아무것도 없어. 사화나 감옥이나 마찬가지야. 여기저기 벽이 있어. 첩첩으로 쌓여 있지.' 2018년 11월 22일(목) - 24일(토) 평일 오후 7시 30분 | 토 오후 6시 소극장 커튼콜(대흥동) 작 최인석 | 연출 천효범 출연 고동인, 권덕일, 이종원 문의: T.010-3808-9460 후원: 대전광역시, 대전문화재단 대전연극 대전공연 [커튼콜] http://www.curtain-call.co.kr  
극단 금강 [정희]
극단 금강 [정희]
  극단 금강 [정희]   2018년 11월 13일(화) - 18일(일) 평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4시 소극장 커튼콜 문의: T.010-7326-1095 (극단 금강)         대전연극 대전공연 [커튼콜] http://www.curtain-call.co.kr  
 1  2  3  4  5  6  7  8  9  10    

커튼콜커튼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