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urtain-call Introduction

[중도일보] 소극장 커튼콜 _ 관객과 공연자 위한 공간될 것
작성일 : 2018-03-04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608022173 [347]
소극장 커튼콜 오는 15일 ‘다섯시의 시선’ 후 개관식

“쉬지 않고 공연 올리는 소극장 되고파”


“한없이 갖고 싶은 것은 높은 문화의 힘이다. 문화의 힘은 우리 자신을 행복하게 하고 나아가서 남에게 행복을 준다.” (김구 ‘백범일지’마지막 장‘나의 소원’ 중)

문화예술이 주는 행복을 더 많은 이에게 알리는 꿈을 꾸는 한 연극인이 있다. 그 꿈이 ‘소극장 커튼콜’(커튼콜)로 실현돼 오는 15일 개관식을 열고 손님을 맞이한다.

2일 오후 대전 중구 대흥동에 위치한 커튼콜 간판 아래 백범 김구의 말이 적혀 있다. 입구에 난 계단을 따라 올라가자 공사 중인 소극장 무대가 기다렸다. 120석 규모의 소극장은 조명과 무대 개ㆍ보수에 한창이었다. 관객 대기실 외벽에 새 옷을 입힐 준비도 진행됐다. 푹푹 찌는 날씨에 에어컨을 켜도 열기가 가시지 않았지만 오는 11일 공연을 앞두고 더는 공사를 미룰 수 없다.

전은영(48) 커튼콜 대표는 “지난 2월 소극장 인수 후 개관식 없이 운영했는데 이번 공연 ‘함께 쓰는 시 다섯시의 시선’이 끝나는 15일 개관식을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문을 연 커튼콜은 보강공사를 거듭하며 정식으로 문 열 준비를 해왔다. 연극협동조합 나무시어터 단원이기도 한 전 대표는 연극제 참가로 바쁜 와중에도 꼼꼼하게 극장을 꾸며왔다. 20여년 전 처음 연극에 발을 디디면서부터 꾼 꿈이다.

전 대표는 “연극으로는 수입이 거의 없는 거나 마찬가지였고 다른 분야에서 번 돈을 끌어모아 극장에 부었다”며 “소극장이란 게 사라지는 건 쉬운데 다시 생기는 건 정말 어려워서 빈 극장을 두고 볼 수만은 없었다”고 말했다.

커튼콜은 기존에 ‘소극장 핫도그’라는 간판을 달고 운영했던 곳이다. 운영이 악화되자 문을 닫고 한동안 방치되던 공간을 전 대표가 매입해 새 공간으로 운영하고 있다. 커튼콜은 관객과 공연자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편리한 예매 서비스와 홍보대행 등을 실시ㆍ계획 중이다.

전 대표는 “극장이란 곳은 공연이 이뤄져야 생명력이 있는 곳”이라며 “쉬지 않고 공연을 올리는 게 가장 큰 바람이자 근원적인 존립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극을 하는 공연자 행위자의 공간인 동시에 관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인 만큼 ‘커튼콜’에서만 할 수 있는 획기적인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11일~15일 커튼콜에서 펼쳐지는 ‘함께 쓰는 시 다섯시의 시선 -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은 남명옥 대본ㆍ연출ㆍ제작의 다원극으로 대전문화재단 예술창작 활동지원 선정작이다. 

임효인 기자 hyoyo@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608022173


 
 
 


커튼콜커튼콜
스페셜스페셜